Live Music[라이브밴드]

[Dan Nash : 댄 내쉬]
댄의 블루스는 여러분들을 블루스의 뿌리라 할수 있는 초기의 렌트 파티 또는 주크 조인트로 초대할 것입니다. 그의 퍼포먼스는 미시시피 델타의 거친 사운드의 보틀넥 블루스(슬라이딩 기타 주법예:로버트존슨,썬하우스,엘모어제임스)같이 어쿠스틱 블루스 부터 텍사스와 캘리포니아에 널리 연주되고 있는 복잡한 핑거 피킹 스타일의 블루스까지 넓은 폭의 블루스를 다룹니다. 로버트 존슨, 머디워터스 그리고 티본 워크나 라이트닌 홉킨스 같은 블루스맨 클래식 블루스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그만의 독특한 스타일을 구사하여 이미 유럽과 미국내에서 상당한 인기를 구사하고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는 여러 컨템프러리(모던,또는 현대의) 블루스 뮤지션들과 함께 공연하거나 솔로로 공연 하고 있으며 2007년에는 미국 남부에서 블루스 다큐멘터리를 만들기 위해 16주동안(4개월) 머물며 미시시피 델타 및 그 근방에서 블루스를 연주 하였습니다. 다큐멘터리를 만들기 위해 여행하던 중 그는 로버트 존슨과 머디워터스와 함께 연주하기도 했던 여러 전설적인 블루스맨인 데이비드 ‘허니보이’ 에드워드 그리고 헨리 그레이와 휴버트 섬린등 을 만나고 인터뷰도 하였습니다

Dan’s music harks back to the roots of early rent party/juke playing. Dan’s performances encompass the whole acoustic blues genre from the rough-edge bottleneck blues of the Mississippi Delta to the intricate finger-picking styles of Texas and the Carolinas. He focuses on rare and standard blues classics by bluesmen such as Robert Johnson, Muddy Waters, T-Bone Walker and Lightnin’ Hopkins.

Dan has performed extensively in the USA, both with contemporary blues players and as a solo act. He gravitated towards the deep South in early 2007 whilst making a documentary on the history of blues and has since spent 16 weeks playing around the Mississippi Delta and surrounding areas. During his travels, he met and interviewed blues legends David ‘Honeyboy’ Edwards, Henry Gray and Hubert Sumlin as well as members of both Robert Johnson and Muddy Waters’ family.

Fender Bender Band

이제는 익숙한 이름이지요? Bluesweet 2010 부터 Korea Blues Camp 2016 까지 6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함께 했던 블루스 밴드이며, 이름만 들어도 믿고 갈 수 있는 한국 최고의 블루스 밴드입니다. 연주 퀄리티는 이미 다수의 이벤트에서 여러분들이 보신바와 같이 더 이상 검증이 필요가 없는 완벽한 블루스 밴드 입니다. 초기 델타부터 컨템프러리 블루스까지 다양한 블루스 장르를 소화 하고 있으며 어쿠스틱부터 일렉트로닉 기타 까지 여러 악기를 통해 다양한 블루스의 재미를 한껏 즐길 수 있게 해줄 수 있는 한국 유일의 밴드 입니다. 이번 ‘Korea Blues Camp 2017’ 에서는 또 어떤 멋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Fender Bender Band” the local band has been working with us for 6 years since Bluessweet 2010 and Korea Blues Camp 2016. As many of you have experienced, Fender Bender Band is the perfect blues band for everyone who enjoys Blues and Blues dance. The band plays from early Delta Blues to contemporary blues music, and they are working hard to prepare the best Blues music for you this coming Korea Blues Camp 2017!

Odd Soul Band

혹시, 기억나시나요? 첫 Korea Blues Camp2014이 청심에서 열렸을때 Fender Bender 팀과 함께 했었던 Odd Soul 밴드가 돌아옵니다! 한국에서 이렇게 허스키하면서 멋진 톤을 갖고 있는 매력적인 여성 보컬, 어디서도 쉽게 들을 수 없었던 멋진 블루스 곡들로 더욱 새롭게 돌아옵니다! 여러분들의 춤뿐만 아니라 귀를 책임질 Korea Blues Camp 2017!! 기대해주세요!

“Odd Soul Band” the local band was playing at Korea Blues Camp 2014. One of the best local band with soulful husky voice. We are so excited to bring them again to Korea Blues Camp!! You bet you will fall in love with them! Do not miss Korea Blues Camp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