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ructor[강사]


Daniel Repsch [댄 랩쉬]

드디어 다시 그가 다시 돌아 옵니다. 댄 랩쉬!
댄은 춤을 가르치기 위해 다양한 블루스 워크샵에서 꾸준히 배우며 그의 블루스 음악 및 댄스의 철학을 다른 강사, 댄서들, 그리고 강습생들과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특히 댄은 파트너에게 춤의 다양성, 커넥션 그리고 강한 집중력을 중점적으로 표현하는 댄서이자 강사로 유명하며 비단 강사 뿐만 아니라 DJ로써도 미국의 다양한 블루스 댄스 이벤트에서 맹활약 하고 있습니다. 댄과 함께 이번 코리아 블루스 캠프에서 다시 한번 신나게 달려볼까요?

Dan is immersed in the music and the movement. He constantly travels to continue learning, happily sharing his ideas along the way. In his teaching, Dan’s enthusiastic approach brings a focus on innovation, connection, and attention to your partner. Dan is also a veteran DJ, spinning for events across the continent and locally on a weekly basis, and has dabbled in organizing for events and local dances. In the end, Dan is most excited to push his dancing and to see his students break through their boundaries.


Jennifer Sowden[제니]

제니는 브루클린 스윙 및 NYC BaBBLE에서 인터네셔널 강사로써 뉴욕에서 매니징 디렉터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20년 넘게 춤 트레이닝을 받았으며 지금까지 총 15년 이상 춤을 가르쳐 왔습니다. 총 34가지 다른 종류의 춤을 배우고 공부해왔으며 그 중 발레, 탭, 힙합, 웨스턴 아프리칸 댄스, 카포에라, 아키도, 탱고, 살사, 린디합, 발보아 그리고 블루스까지 이런 다양한 백그라운드 댄스등을 통해 멋진 뮤지컬리티와 다양한 표현력 강화등 우리의 몸을 어떻게 쓰고 표현해야 하는지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녀는 댄스 플로어가 ‘World of Yes’라고 생각하며 그곳에서 다양한 댄서들끼리 다양한 춤을 통해 영감 및 독창성이 생긴다고 생각합니다. 코블캠 2014,2015년도에 함께 했던 제니의 파워풀한 모습! 다들 기억나시죠? 2017년에도 다시 한번 그 감동 함께 하시죠!

Jenny Sowden is an award winning, full time International dance instructor based in New York City where she is the managing director of Brooklyn Swing and NYC Babble. She is a professional, a dork and a goofball. Jenny has been training in dance for over twenty years and teaching for over fifteen, with a BA in Dance and Theater from San Diego Sate University. She has studied 34 different styles of movement including Ballet, Tap, Hip Hop, West African, Capoeira, Aikido, Tango, Salsa, Lindy Hop, Balboa and Blues. Her Back ground influences her teaching and general style through musicality, variety, expression and an understanding of body mechanics. Jenny Believes the dance floor is a ‘World of Yes’, Where by constantly accepting and being inspired by what happens, creates an amazing place to be. We then take classes in a ‘World of Intention’ to expand our ‘Would of Yes’.


Dan Legenthal[댄 레간달]

보스턴을 베이스로 활동하는 댄은 재즈와 블루스 댄스 이벤트에서 강사로 활약하고 있으며 미국의 여러 댄스이벤트중 가장 핫하기로 유명한 ‘블루스 뮤즈’의 메인 오거나이져로써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 블루스 뮤즈와 블루스샤우트 그리고 핫 블루스와 베를린 블루스 익스플로젼 등 여러 인터네셔널한 댄스 이벤트에서도 메인 강사로도 활약하고 있습니다.

Dan Legenthal lives in Boston, where he just graduated with a double-Master’s degree at Boston University. In his “spare time” he works on as many vernacular jazz and blues dances as he can. His passion extends to both the social floor and competition. When not competing, he teaches at events like Blues Muse, BluesSHOUT!, Hot Blues In Toulouse (France), and Berlin Blues Explosion (Germany).

Drawing from his degree in Classical Guitar, Dan has unique insight into how to practice and develop one’s skills, and uses that knowledge to create a dynamic and engaging learning environment. Since dance is experiential, Dan likes to prioritize doing, and treats learning like a sequence of experiments where you can learn as much from failures as from success. This philosophy is anchored on clear, precise language, and a belief that every student is capable of developing their own skill by patient, intentional practice.


Mike Legenthal[마이크]

오랜시간 재즈와 블루스를 접해온 마이크는 전업 강사로써 그녀가 갖고 있는 블루스와 재즈에 대한 영감들을 열정적으로 나눠주는 최고의 강사입니다. 블루스 샤우트, 베를린 블루스 익스플로전, 그리고 블루스 뮤즈등 여러 인터네셔널 블루스 행사에서 메인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페인의  ESBF에서 워크샵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린디합, 발보아 그리고 블루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춤을 섭렵한 마이크는 블루스씬에서 최고의 댄서로 자리 매김하고 있으며 특히 다른장르의 춤을 췄던 댄서들(린디합, 탱고, 발보아 등등)이 처음에 블루스를 접할때 이해와 접근이 쉽도록 재미있게 그리고 쉽게 강습을 진행하기로 유명합니다. 마이크와 함께 멋진 블루스의 세계로! 

Mike is a passionate aficionado of jazz and blues dances, known all over the world for her friendliness, teaching skills, beautiful following, and expressive dancing. A full time blues and jazz instructor for nearly a decade now, she has been honored to teach at top international events like BluesShout, Berlin Blues Explosion, and Blues Muse. Some of her past awards included placing in invitational/champion/all-star competitions at events like BluesShout, Bambloozled and Snowbound Blues, but the award she treasures most is the Keith Shapiro Memorial Award for community contribution. She brings both vibrant energy and technical precision to the classroom, and strives to make every social dance the best experience possible. Mike’s ultimate goal as a teacher is to help her students fall in love with the music and the movement of blues dance, and to help them develop themselves into better movers, thinkers, and partners in pursuit of that love.


Youngdon Kwon[리얼]

리얼은 2008년부터 블루스 댄스를 가르쳐 왔으며 지금은 2010년부터 그 역사가 시작된 Bluesweet에 이어 아시아 최고의 블루스 댄스 이벤트인 Korea Blues Camp의 오거나이져로 활발히 활동 하고 있습니다. 2005년부터 린디하퍼로 활동하다 2007년 어학연수로 갔었던 미국에서 블루스를 처음 접하게 되면서 블루스의 음악, 춤 그리고 그 문화에 매료되어 어학연수 대신에 블루스 연수를 하게 되었고. 2007~2008년도에 미국에서 열렸던 모든 블루스 댄스 행사에 참여하면서 본격적으로 블루스 댄서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습니다. 그후 지금까지도 매년 2~3회에 블루스의 본 고장인 미국에 방문해 최신 트랜드를 따라감은 물론 미국의 전설적인 블루스 댄서들 그리고 인터네셔널급 강사들과 활발한 유대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최근(2014년)에는 미국 다수의 블루스 행사 대회에서 파이널리스트에, 미국 최고의 블루스 행사인 BluesShout2014 대회중 Open Jack&Jill 부분에서 한국인 최초로 블루스 댄스 챔피언(올스타)이 되었으며 아시아권인 대만, 홍콩, 일본에서 정기적으로 블루스 댄스 워크샵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엔 BluesShout 2017에서 져지로써도 활동하였습니다. 

Youngdon has been teaching blues since 2008. He is also known as the organizer of Bluesweet(The first blues workshop in Asia which was started from 2010) & Korea Blues Camp(The biggest blues dance event in Asia). He started his dancing life with lindyhop background in 2005. But when he first experienced blues dancing in U.S.(2007), he immediately fell in love with the blues music, dance and its culture. He visits U.S. every year to get inspiration and work hard to spread Blues dance in Asia. He was a finalist of many blues events in U.S. and got First Placed in Open Jack and Jill 2014 at BluesShout. Also, invited as a judge(prelims and level test) for BluesShout 2017.


Dawa Jung[러블리]

러블리는 2010년부터 블루스 댄스를 추기 시작했으며 다수의 미국방문으로 블루스 댄스와 문화에 대한 경험그리고 영감을 꾸준히 받아왔습니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리얼과 함께 더 블루스에서 블루스 댄스 강습을 시작하였스며, 2013년 Bluesweet에선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전설적인 블루스 강사들(데이먼, 덱스터, 하이디)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메인 강사로써 워크샵을 진행하였습니다. 최근에는 BluesShout2014 대회중 Open Strictly 에서는 파이널리스트를, Jack & Jill 부분에서 3rd placed를 차지하였으며 아시아권인 대만, 홍콩, 일본에서 정기적으로 블루스 댄스 워크샵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어서 Blues Muse2016에서 한국인 최초로 Jill 컴피티션에 초대 받았으며, BluesShout2017에서는 Open Strictly 부문에서 우승, 챔피언으로써 새롭게 아시아에 All star댄서로 합류하게 되었고 Open Jack and Jill에서도 3rd placed의 쾌거를 이뤘습니다.

Dawa has been dancing blues since 2010 in Korea. She started to teach blues with Youndon since 2012 and attended blues events in U.S. to explore and get more inspiration. At Bluesweet 2013, she was the instructor with the world best instructors Damon stone, Heide Fite, and Dexter Santos. She is not only teaching blues but organizing blues dance events with Youngdon. She loves to travel and spread blues dance and its culture in Asia too. She has also competed at several Blues dance events in the States  and got placed at Bluesshout 2014 and Blues Muse 2015.  Recently she has invited as a Jill competitor at Blues Muse 2016. Also, She took 1st placed in Open Strictly and took 3rd placed in Open Jack and Jill at Blues Shout 2017. 


Dexter Santos[덱스터 산토스]

덱스터는 2005년 부터 블루스 댄스를 알게되면서 부터 급격히 블루스에 빠져버린 지금은 블루스계의 최고 스타중 한명입니다. 다양한 블루스 음악의 깊이와 느낌 감정 그리고 그 음악 뒤에 존재하는 많은 이야기들. 때로는 부드럽게, 때로는 격렬하게 움직이는 동작들.. 그런 모든 것들이 덱스터의 춤에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린디합 그리고 볼루밍 댄스를 기반으로 춤을 시작했으며 지금은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최고의 블루스 강사 입니다. 국제 행사로는 블루스 샤우트, 오스틴 블루스 파티, 다운홈 블루스 등 여러 행사에서 항상 볼수 있는 핫 아이콘입니다.

When Dexter Santos discovered Blues dancing in 2005, he found himself immediately drawn to the rhythms and sound of the Blues. Something about the music – it’s emotional depth and range, the fired subjects and stories, the gut-wrenching and the hip-shaking, the gritty and the smooth – gave Dexter’s dancing new inspiration and direction. With a background in Ballroom dancing and Lindy hop, Dexter has studied and collaborated with the best blues dance teachers and dancers making him one of the most south-after and admired teachers and dancers in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scene.


Whitton Frank[윗튼 프랭크]

드디어, 그녀가 옵니다. 윗트니!! 6살에 발레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블루스, 린디, 발보아 그리고 재즈와 아이리쉬 소셜 댄스 ,라틴댄스등 다양한 장르의 춤을 섭렵해왔으며 2008년부터 본격적으로 블루스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여러 국제적인 블루스 댄스 이벤트에서 입상하였으며 블루스 샤우트, 스노우 바운드 블루스, 로즈시티 블루스, 블루스 베이비 블루스, 그리고 드래그더 블루스와 마일 하이 블루스등 여럿 블루스 행사에서 메인 강사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배우로도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윗트니의 멋진 블루스, 곧 한국에서 만나봐요.

Whitton first started dancing at the age of 6 when she was enrolled in a ballet class. As the years progressed so did her love of dance. She has studied, Blues, Lindy, Balboa, Charleston Ballet, Jazz, Irish social dance, Scottish Highland, Latin, social ballroom, and historical dances from the medieval to the vicorian era. She began teaching blues in 2008. Since then she has competed and won blues dance titles around the globe and continues to compete to this day. She has been invited to teach at events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recently BluesShout, Snowbound Blues, Rose City Blues, Blues Baby Blues. Drag the Blues and Mile High Blues.